조선닷컴

토마토 먹고 나서 꼭 이 닦아야 하는 이유!

평소 궁금했던 치아 건강 ‘일문일답’

김혜인 기자  2020-05-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1102400993.jpg

충치가 없는 사람은 과연 잇몸질환도 없을까? 흡연, 스트레스, 약물 부작용, 영양결핍, 심장질환, 가족력 등 다양한 요인이 잇몸병을 일으키는 원인이다. 충치 없이도 잇몸질환은 얼마든지 생길 수 있는 것이다.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가 이처럼 치아건강에 대해 궁금한 내용들을 문답식으로 소개했다. 


◆설탕을 많이 먹으면 충치도 늘어날까?

충치 발생 여부는 얼마나 많은 양의 설탕을 먹었느냐보다 얼마나 오랫동안 치아와 설탕이 접촉해 있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설탕은 치아 법랑질(에나멜)을 부식시키는 산성을 생성하기 때문에 입안에 설탕이 머물러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충치가 생길 확률도 높아진다. 즉 설탕을 많이 먹었다 해도 곧바로 이를 닦는다면 충치가 생길 가능성은 낮아진다. 


◆무설탕 탄산음료도 치아를 상하게 할까?

충치를 일으키는 것은 탄산음료에 든 설탕만이 아니다. 탄산음료는 산도가 높기 때문에 그 자체로 법랑질을 파괴하기 쉽다. 설탕보다 산성이 오히려 치아에 해롭다는 의미다. 일반 탄산음료든 무설탕 탄산음료든 치아 건강을 위해선 마시지 않는 편이 좋다. 

shutterstock_1114433321.jpg

◆과일을 먹은 뒤엔 칫솔질을 안 해도 될까?

당근이나 샐러리 같은 채소는 식이섬유와 수분 함량이 높아 치아 표면을 깨끗하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타액 분비량을 늘려 충치와 잇몸병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산을 중화시키는 작용도 한다. 

반면 토마토와 감귤류 과일은 건강에는 유익하지만 과즙의 산도가 높은 편이다. 이런 과일을 말려 건과일로 만들면 당도까지 높아져 치아가 상할 확률이 더욱 높아진다. 따라서 과일을 먹고 난 뒤에는 물로 입을 헹궈 산을 제거하고 칫솔질을 해야 한다. 


◆치과에서 쓰는 미백제는 효과가 더 강력할까?

치과에서 사용하는 미백제는 시중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미백치약이나 치아 미백제보다 5~14배 정도 강한 미백 효과를 일으킨다. 치아를 보다 하얗게 만들 뿐 아니라 지속되는 기간 역시 길다는 장점이 있다. 단 그 만큼 비용 역시 더 비싸므로 본인의 치아 상태에 맞는 선택을 해야 한다. 


◆칫솔은 얼마나 자주 교체해야 할까?

칫솔 브러시의 모가 낡아 떨어져나가기 시작했다면 칫솔이 기능을 다했다고 볼 수 있다. 보통 분기마다 교체해주면 되지만 3~4달도 채 못가 모가 닳아빠진다면 좀 더 일찍 교체해야 한다. 만약 한 시즌이 지나도록 칫솔모가 크게 낡지 않는다면 이를 제대로 닦고 있지 않다는 의미일 수 있으므로 칫솔질에 좀 더 신경 써야 한다. 


◆치아를 약하게 만드는 질환은 뭘까?

당뇨는 심각한 잇몸병을 일으킬 수 있다. 잇몸이 약해지면서 치아가 느슨해지고 이로 인해 이가 빠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골다공증이 있어도 턱 부위의 뼈 손실 비율이 높아지면서 이가 흔들린다. 따라서 이 같은 질환이 있는 사람은 치아와 잇몸 관리에 보다 신경 써야 한다.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은 칼슘, 비타민 D, 비타민 K 섭취량을 늘리는 편이 좋다. 


◆칫솔모는 부드러운 게 좋을까?

칫솔모가 단단하면 치아 표면을 마모시킬 확률이 높다. 따라서 가급적 부드럽고 유연한 칫솔모를 이용해야 한다. 유연해서 잘 구부러지는 칫솔모는 단단한 칫솔모가 닿기 힘든 부위까지 접근하는데도 용이하다. 더불어 박테리아를 깨끗하게 제거하기 위해선 혓바닥도 반드시 함께 닦아줘야 한다.

더보기

진행중인 시리즈 more

함영준의 마음 디톡스
인생 2막 잘살기
김휘열의 우리동네 주치의
약국에서 온 편지
김혜인의 놀멍쉬멍
윤종모 주교의 명상 칼럼
김소원의 나를 찾아줘
김은미의 라이프코칭
신기한 음식사전
오십즈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