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신한금융지주

조선닷컴
김혜인의 놀멍쉬멍

유튜버들이 1위로 꼽은 호텔뷔페 체험기

“5성급 호텔에서 화장실에 갇히다”

김혜인 기자  2020-05-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ㄹㄹㄹㅈ.JPG
맛있게 익어가는 랍스터

 유튜브 덕에 먹고 싶은 것, 보고 싶은 것을 대리만족할 수 있는 세상이 왔다. 사람들은 먹방을 통해 가보지 못한 식당에 대해 빠삭한 정보를 얻고, 방문 전에 꼭 알아야할 TIP들을 전수받는다.

몇 달 전, 미식가로 소문난 친구가 JW메리어트 호텔 서울에 위치한 ‘플레이버즈(FLAVORS)’를 극찬했다. 랍스터가 무제한이고, 즉석 음식이 많으며 직원들이 친절하다는 것이다. 가격을 알아보니 1인당 거의 15만원 선... 하지만 코로나로 인한 경기 침체를 의식해서인지 평일 할인 행사를 하고 있었다. 다른 호텔 뷔페와 비슷한 10만원에 플레이버즈를 방문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어두웠다. 아마 안정감을 느끼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식사를 위한 조도(照度) 맞춤인 것 같다. 좌석 간격이 그리 빽빽하지 않았다. 게다가 천장이 약간 높은 편이라서 어두움에도 답답함이 느껴지지 않았다.

KakaoTalk_20200520_153800800_10.jpg
오픈 직후 한산한 모습

 평일 할인 혜택을 받으려면 미리 네이버 페이에서 결제를 마치고 와야 한다. 일주일 전쯤 예약하면 원하는 시간대에 방문할 수 있다. 하지만 좌석 배치도를 제대로 보고 오지 않은 탓에 밖이 잘 보이는 창가자리에 앉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편한 소파자리보다는 고속터미널에서 보이는 서울의 북적이는 야경을 보며 식사하는 것이 더 낭만적이었겠지만, 다음을 기약하리라.

일행들이 도착 전이라 먼저 음식을 둘러봤다.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해산물 코너였다. 빨간 빛의 해산물이 신선하게 배치되어 있었다. 가져가기 편하게 모둠회와 참치를 썰어 정갈하게 접시에도 담아 놓았다. 주말 방문 시에는 참치 해체쇼도 진행한다고 한다. 이 밖에도 전복과 대게, 가리비 생굴 들이 있었는데 얼음을 배제하고 보더라도 신선함이 느껴졌다.

랍.JPG

입구 쪽에는 고기 코너가 있다. LA갈비를 계속 구워주고, 양고기와 스테이크, 닭고기 등 다양한 고기가 준비되어 있었다. 나는 워낙 LA갈비를 좋아하기 때문에 첫 접시로 LA갈비를 듬뿍 담았다. 지글지글 불판에 고기를 바라보고 있자니 자리로 걸어가면서 모두 먹을 수 있을 것같은 충동이 들었다.

음식 코너의 정중앙에는 랍스터가 익어가고 있었다. 쉴새없이 구워지는 랍스터는 익기가 무섭게 사람들이 받아갔다. 내가 도착했을 때는 랍스터가 쌓여 있어서 마음대로 가져갈 수 있었지만 사람이 좀 모이니 쉐프가 굽고 2개씩 배당을 해줬다. 하지만 워낙 많이 굽고 있고, 회전율도 빨라서 배가 부를만큼 많이 먹을 수 있다.

내가 좋아하는 파스타는 즉석요리로 만들어지고 있었다. 오늘의 파스타 형식으로 리가토니 면과 페투치니 면이 준비되어 있었다. 아쉽게도 파스타는 당일에 한 종류만 운영한다. 내가 간 날은 리가토니 면으로 만든 아라비아따(매운 토마토 파스타)를 만드는 날이었다. 쉐프는 작은 후라이팬에 정성스럽게 소스를 볶고 삶은 면을 올려 나만의 요리로 완성시켜 주었다. 자리로 돌아가서 한 입을 먹는 순간, 일반 이태리 음식점에서 사먹은 만큼 수준급의 요리를 맛볼 수 있었다. 돌이켜보니 LA갈비는 언제 어디서 먹어도 맛있고, 랍스터도 신선도가 맛을 좌우하기 때문에 만족스러웠지만 이 파스타를 참 맛있게 먹었었다.

f23.jpg
왼쪽은 뜨거운 대게, 오른쪽은 차가운 대게

 뷔페에 가면 늘 체크사항이 있다. 대게가 따뜻한가? 차가운가? 너무 짜진 않은가를 점검하는 것이다. 저가(低價) 뷔페에 가면 대게는 차갑고 짜다. 게다가 대게가 아니라 홍게와 비슷한 이름 모를 게를 갖다 놓는다. 조금 더 가격대가 있는 뷔페에 가더라도 대게를 차게 보관하는 경우가 많다. 

호텔 뷔페나 수준급 뷔페에 가면 차가운 게와 따뜻한 게가 모두 준비가 되어 있다. 손님의 기호에 맞게 게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다. 플레이버즈는 이전에 방문했던 인터컨티넨탈 호텔 ‘그랜드 키친’처럼 차가운 게와 뜨거운 게가 모두 준비되어 있었다. 심지어 간도 너무 짜지 않아서 질리지 않고 계속해서 가져다 먹을 수 있었다.

KakaoTalk_20200520_154429581.jpg

식사가 무르익을 무렵 잠시 화장실에 다녀왔다. 볼 일을 보고 문을 열려고 하는데 손잡이가 없는 것이 아닌가? 문은 손잡이를 내려야지만 열리는 구조였다. 지인에게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다. 10분이 되었을 무렵 지인이 화장실로 나를 찾으러 왔고 화장실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 

요즘에는 화장실마다 비상벨이 설치되어 있다. 하지만 5성급 호텔인데도 비상벨이 없었던 점이 의아했다. 만약 내가 핸드폰을 가져가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밖에서는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니 늘 핸드폰을 챙겨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우리의 이런 상황을 홀을 책임지고 있는 담당자에게 말했다. 중년의 남성이 우리 테이블로 와서 상황 설명을 듣고 조치를 취했다. 사실 여러 호텔 뷔페와 와인 페어를 다녀봤지만 내가 만나본 담당자들 중에 가장 친절하고 확실한 응대를 해주었다. 전혀 당황스러워하지 않았으며 당시의 나의 불만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고 해결 방법을 찾아주었다. 

호텔 뷔페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그곳이 익숙한 사람들도 있지만 기분 좋은 날 큰 맘먹고 오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나 같은 경우에도 한 끼에 10만원을 지출하는 것은 아직 부담스럽다. 그런 곳에서 식사를 하는데 조금이라도 불편한 점이 생기면 일반 음식점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보다 더 화가 날 수밖에 없다. 임형철 담당자는 그것을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지만 확실한 대처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만약 그 날 내가 화장실에 갇혀있다 나왔을 때 적절한 대처를 하지 않았다면 나는 플레이버즈에 대해 안좋은 기억을 안고 돌아갔을 것 같다. 하지만 임형철 담당자 덕에 만족스러운 식사를 했다. 앞으로 대접할 일이 있거나, 기분 좋은 일이 생겼을 때 나는 플레이버즈로 향할 것이다.

더보기
김혜인의 놀멍쉬멍
유튜버들이 1위로 꼽은 호텔뷔페 체험기 “5성급 호텔에서 화장실에 갇히다”
별보며 느리게 살아보는 최고의 힐링 스팟 제천에서 1박 2일 산신령으로 살아보기
'심리상담' 6개월이 가져온 내 삶의 변화 내가 좋아하는 것보다 싫어하는 것을 정확히 알았을 때
살면서 먹은 호텔 뷔페 중 ‘가성비’ 甲 따뜻한 대게에 1인 1 랍스터까지 준다고?
마스크 벗고 막걸리 한잔 걸치며 오른 남한산성 답답할 때 동네 뒷산 어때요?
아크릴 제작소가 닭갈비 매니아들을 불러모은다? 서울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한 닭갈비, 신당에서 느낄 수 있어요!
사람 얼굴보다 큰 스테이크 보셨나요? 강남역에 위치한 뉴욕 유명 스테이크 체인점
내 문제가 해결되면 남이 보인다 ‘그 사람이 너무 미워요'에 상담 선생님이 박수친 까닭은?
“하루 20명도 못 먹어요”...꼬치가 이렇게 고급스럽다니! '재료도, 조리도 쉐프 마음대로'...비싼 값을 할까?
모르는 사람은 있어도, 한 번 온 사람은 없다 '다낭은 지겹고, 일본은 식상할 때'...후회없는 힐링 바캉스는 여기!
이방카 트럼프도 다녀간 정선 힐링 스팟 지친 일상의 피로를 확실하게 풀어줄 1박 2일 ‘호캉스’ 최적지
겨울 설악산 바라보며 케이블카 타고 ‘권금성’ 오르기 정상에서 맞은 거센 칼바람 추억
을지로 허름한 건물 3층에 무슨 일이? 코펜하겐, 파리서 실력쌓은 쉐프들의 다이닝 ‘오트렉’
싸우지 않게 하는 마법의 문장은? 이 말 한마디면 누구든지 이해할 수 있어요
망리단길 막걸리집 '복덕방' 팔도에서 선별한 막걸리와 엄마의 손맛이 어우러진 곳
(3) 아빠가 좋으면서 어려운 이유는? 가족에 대한 애증은 내가 선택한 감정이다
(2) 효과적인 상담을 위한 3박자 심리상담사와의 라포, 비용 만족도, 인내
(1) 심리 상담을 받기로 결정하다 나도 몰래 눈물을 쏟게 한 심리상담 선생님의 한 마디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 제임스 서클링 인터뷰 "아무리 좋은 일이라도 일은 스트레스...샴페인 마시며 해소 ”

진행중인 시리즈 more

함영준의 마음 디톡스
인생 2막 잘살기
약국에서 온 편지
윤종모 주교의 명상 칼럼
김혜인의 놀멍쉬멍
오십즈음에
신기한 음식사전
김은미의 라이프코칭
김소원의 나를 찾아줘
최윤정의 마음 숲 산책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