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돈, 뜨겁게 사랑하나 차갑게 다루는 사람이 승자

“주식해서 버는 성격 따로 있다”...나는 어떤 타입?

김혜인 기자  2020-05-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1038717511.jpg

코로나 여파로 인해 주식 시장이 출렁이고 있다. 단기 투자로 돈을 번 사람, 훅 꺼진 주식을 팔아서 손해 본 사람 등 주식 이야기를 나누는 곳에는 곡소리와 행복한 비명이 동시에 들린다. 만약 주식 투자를 염두하고 있는가? 다음의 유형에 당신이 포함된다면 투자를 삼가기 바란다. 머니투데이의 투자 전문가 줄리아(가명)와 함께 주식 투자를 해서는 안되는 사람들에 대해 알아봤다.


1. 목돈 지출 예정자

흔히 목돈이 생기면 그 돈을 투자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기 마련이다. 앞으로 1~2년 이내 결혼이나 주택 등 어떤 명목에서라도 지출이 있을 상황에서는 그 돈을 투자로 돌리면 안된다. 주식이 아니더라도 원금 손실 가능성이 있는 어느 곳에도 투자해서는 안된다. 아무리 100%의 수익을 낼 것 같은 종목이라도 참아야 한다.

지출을 앞둔 상황에서 투자의 위험을 감수하는 결정은 어리석다. 사람들은 주식을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이라고 말한다. 높은 위험을 감수하는 대신 높은 수익을 기대한다는 말이다.

문제는 위험은 감수할 수 있지만, 높은 손실까지 수용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특히나 목적이 분명한 돈을 투자했다가 돈이 필요한 시점에 주식이 30%가 손실이 났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주식은 5~7년 정도의 기간을 예상하고 투자하는 것이 적절하다. 주식시장이 폭락하더라도 역사적으로는 이 기간 내에는 대부분 회복했기 때문이다. 


2. 불같은 성격의 소유자

예민하거나 감정적인 사람들에게는 주식 투자를 말린다. 뜨거운 가슴을 가진 사람은 주식이랑 맞지 않다. 1초에도 변하는 주가 지수를 보고 있으면 불같은 사람들은 장이 출렁일 때마다 심장도 벌렁이며 감정적인 투자 판단을 내리기가 쉽다.

특히나 감정적인 사람은 주가가 오를 때 더 오를 것 같아서 추격 매수를 하고, 주가가 떨어지면 더 떨어지는 게 두려워 추격 매도를 한다. 이런 거래는 손실이 증가하고 투자자금은 날로 줄어들게 된다. 비쌀 때 사고, 쌀 때 파니 아무리 돈이 많은 사람이라도 투자금은 바닥을 향해 달려간다.

주식 투자는 시장 변동에 과민 반응하지 않는 냉정한 사람이 해야 한다. 본인이 보유한 주식의 가격이 올랐다고 흥분하지 않고, 내렸다고 패닉에 빠지지 않는 사람이다. 감정을 자제하고 인내할 수 있는 사람이 주식 투자에 알맞은 사람이다. 유럽의 최고 투자자인 앙드레 코스톨라니의 책 제목에서도 주식 투자의 방식을 엿볼 수 있다. ‘돈, 뜨겁게 사랑하고 차갑게 다뤄라’.

shutterstock_750493204.jpg

3. 작은 손해에도 분노하는 사람

손해를 좋아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하지만 원금 손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은 주식을 투자하면 안된다. 만약 자신이 손해에 민감한 편이라면 은행에 예금을 맡기는 편이 안전하다.

주식이 손실이 난다는 건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첫째, 주식을 투자하면 반드시 손실이 나는 시기가 생긴다. 365일 상승장만 겪지 않는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손실이 나는 시기가 있더라도 우리가 파는 시기에만 상승한 순간이면 상관없다는 것이다. 하락이 길어진다고 해서 그것에 동요하면 안된다.

둘째, 투자한 주식 모두 이익이 날 수 없다. 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도 가진 주에서 모두 이익을 보진 않았다. 어떤 종목에서는 이익이 나고 다른 종목에서는 손해가 나는 것이 당연하다. 이 또한 첫 번째와 마찬가지로 이익이 손실보다 크기만 하면 된다. 투자금을 전체로 봤을 때 상쇄가 되면 상관없기 때문이다.

우리는 미국의 전설적인 펀드매니저 피터 린치의 투자법을 배울 필요가 있다. 그는 13년간 펀드를 운용해서 누적 수익률로 2703%를 달성했다. 하지만 이 사람도 투자한 종목에서 모두 이익을 내지 않았다. 10개 종목에 투자했다면 1~2개 종목에서는 큰 이익을 내고, 1~2개 종목에서는 큰 손실을 얻었다. 나머지 종목에서는 소폭 이익이거나 별 소득이 없었다. 그의 엄청난 수익률은 소위 ‘대박’이 났던 1~2개 종목 덕분이었다.

만약 당신이 손해에 민감하고, 감정적이며 단기간에 목돈이 들어갈 일이 있다면 주식 투자를 강력하게 반대한다.

더보기

진행중인 시리즈 more

함영준의 마음 디톡스
인생 2막 잘살기
김휘열의 우리동네 주치의
약국에서 온 편지
김혜인의 놀멍쉬멍
윤종모 주교의 명상 칼럼
김소원의 나를 찾아줘
김은미의 라이프코칭
신기한 음식사전
오십즈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