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여기 '만지작' 하면 남성 기능 좋아져요!"

정력강화 시키는 하체 혈자리 3

김영주 기자  2021-01-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istockphoto-480071488-612x612 (1).jpg

 

WHO의 '침구경혈 국제표준'에 따르면 우리몸에는 361개의 혈자리가 있다. 혈자리는 침, 뜸, 지압을 이용해 혈자리를 자극한다. 이 과정에서 혈류 순환이 원활해지면서 자율신경계 균형을 조절하기도 한다. 침 치료를 받고 나서 환자들이 안정을 찾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혈자리마다 몸에 좋은 기능이 나눠져 있다. 특히 남성기능에 좋은 혈자리도 있다. 부부생활에 고민이 있거나 조금 더 긍정적인 에너지를 얻고 싶은 사람은 해당 부위를 자극해주면 좋다. 여성기능에 좋은 혈자리도 있으니 부부가 서로 마사지 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 복숭아뼈 9cm 위

l_2018100301000034700020971 (1).jpg
출처 = 경향신문

 

삼음교 혈자리다. 안쪽 복사뼈 중심에서 3치(9cm) 올라간 지점이다. 구역질, 구토, 식체, 불임증, 음경통, 고환염 등 비뇨, 생식기 질환이 있을 때 이 자리에 침 자극을 준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한방재활의학과 송미연 교수는 삼음교혈에 대해 남성과 여성의 생식기능에 모두 좋다고 설명했다. 한방에서는 신체를 상초, 중초, 하초 세가지로 나눈다. 이 혈자리는 중초와 하초를 조절할 수 있다. 소화기, 비뇨생식기, 부인과질환에 좋다는 의미다.
 
2. 복숭아뼈와 아킬레스건 사이

l_2019050101000002500305551 (1).jpg
출처 = 경향신문

 

곤륜혈 혈자리다. 자하연한의원 임형택원장은 몸이 마른 남성의 정력증강에 좋은 혈자리라고 소개했다. 몸의 뜨거운 기운이 방광경의 화혈로 옮겨가는 원리다. 순간적으로 하부를 따뜻하게 만든다. 조루증이 있거나 소변 볼 때 힘든 남성에게 좋다. 또한 자궁에 냉한 기운이 있어 생리불순인 여성에게도 좋다. 발바닥쪽으로 쓸어내리면서 지압하면 된다.
 
3. 오금

l_2019010901000700800069471 (1).jpg
출처 = 경향신문

TV조선 '내몸사용설명서'에서 오금에 있는 음곡혈과 위중혈을 소개한 바 있다. 오금은 무릎이 접히는 부분을 말한다. 오금의 양 쪽엔 음곡혈이 있다. 음곡혈은 생식선과 내분비 호르몬을 관장하는 신경의 합혈이다. 위중혈은 오금의 정 가운데 있다. 위중혈이란 비뇨생식기를 관장하는 방광경의 합혈을 말한다. 3초간 지그시 눌러주면 된다.

여기서 합혈은 경락의 혈기가 가장 왕성한 혈자리를 말한다. 손으로 자극하는 것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