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경제 소확행

은퇴 후 돈 걱정없이 살려면?

당신도 실천할 수 있는 5가지 비결

이규연 기자  2020-1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1294608049 (1).jpg

 

삼성생명 은퇴연구소가 50세 이상 은퇴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은퇴자들이 가장 많이 후회하는 일로 ‘충분한 노후 자금을 모으지 못한 것’이 꼽혔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준비 없이 맞닥뜨린 은퇴 이후 돈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노후 돈 걱정 없다’고 당당히 말하는 퇴직자들이 있다. 이른바 금(金)퇴족’들이다. 금퇴족이라 불리는 이들은 어떤 사람들이며, 그들처럼 노후 돈 걱정 없이 살기 위해서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金퇴족’, 그들은 누구인가?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가 국내 50세 이상 남녀 1000명을 조사했더니, 이들 중 8.2%가 퇴직 후 노후 자금이 충분하다고 답했다. 이들의 월 평균 생활비는 308만원으로, 전체 퇴직자보다 56만원을 더 쓰면서도 생활비 마련에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100년 행복연구센터에서는 이들처럼 월 308만원 정도의 생활비를 무리없이 마련하는 사람들을 ‘금(金)퇴족’으로 정의내렸다.

그렇다면 이들이 은퇴 후에도 돈 걱정 없이 살 수 있게 된 비결은 무엇일까? 100년 행복연구센터에서 꼽은 ‘금퇴족이 되는 비결 다섯 가지’는 다음과 같다.

 

① 연금에 빨리 가입한다.

직장인 대부분은 퇴직을 앞두고서야 노후 준비를 시작한다. 그러나 금퇴족은 다르다. 이들 대부분은 일찍이 사회초년생인 20-30대에 연금저축·퇴직연금 같은 연금에 가입해뒀다.

금퇴족의 연금 가입률은 30대 초반에 이미 28%에 달했으며, 40대부터는 절반 가까이(46.3%)가 연금으로 노후 자금을 마련했다. 반면 일반 퇴직자는 30대 이전 연금 가입률이 20.4% 정도였으며, 특히 40대 후반에는 연금 가입 비율이 32%에 그쳐 금퇴족과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

 

② 투자 상품을 활용한다.

돈을 차곡차곡 모으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금퇴족 네 명 중 한 명은(26.8%) 25살 이전부터 주식·펀드·파생상품 같은 투자금융상품을 활용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30대 후반엔 거의 절반 가까이(47.6%)가 투자금융상품을 활용했다.

이에 대해 100년 행복연구센터 경은진 연구위원은 “금퇴족은 (일반 퇴직자에 비해) 투자에 일찍 눈을 뜬 덕에 지식이나 정보수준에서 자신감이 있다. 이와 같은 자신감을 바탕으로 나이가 들어서도 투자를 지속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shutterstock_1437231725 (1).jpg

 

③ 노후 자금 운용법을 공부한다.

금퇴족은 재테크 정보에 관심이 높아 다양한 방법을 통해 꾸준히 정보를 수집한다. 특히 금퇴족은 주로 자산관리 설명회, 친구·지인, 투자정보 관련 도서, 인터넷 등을 통해 자산관리 정보를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④ 내집 마련을 일찍 한다.

금퇴족 가운데 92.7%는 자기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그들 중 절반 가까이(46%)가 35세 이전에 첫 주택을 마련했다. 일찍이 내 집을 마련함으로써 주거 안정성과 비상시 노후 재원을 모두 확보한 것이다.

특히 금퇴족들은 주택을 노후 현금흐름 마련 수단 중 하나로 보는 경향이 강했다. 이들은 평균 72세에 월 174만원을 주택연금액으로 수령할 것으로 보고, 이를 비상 노후재원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⑤ 생활비 원천이 다양하다.

금퇴족은 금융상품·경제활동 이외에도 부동산 임대, 자녀 용돈 등 다양한 경로로 생활비를 마련하고 있었다. 한가지의 수입원이 막히더라도 일상에 문제가 없도록 소득 경로를 분산시킨 것이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사형수의 '그날'
사형이 집행되는 날 사형수의 심경은 어떨까? 그날 아침부터 감방 안팎은 얼버붙은 듯, 쥐 죽은 듯 고요해진다. 교도관들이 저벅저벅 다가와 사형수를 데리고 나갈 때 ...
더보기